이번엔 순대국집에서 순대국을 시켰다.



저번에는 순대국집에서 뼈해장국을 시켰다가 조금 아쉬운 식사를 했다. 오늘은 확실하게 수원역 근처 순대국집에서 순대국을 시켰다.


캬 역시 순대국집에서는 순대국을 시켜야하나보다. 뽀얗고 구수한 냄새에 매료되었다.



반찬은 깍두기, 김치, 쌈장 끝! 반찬맛도 괜찮았다.



ㅋㅋ순대가 잘 안잘려서 2개가 붙어있었다. 그래도 뭐 바쁘니까 그러려니하고 먹었다. 맛있었다.



고기 양이 굉장히 푸짐했다. 비린내도 안나고 괜찮았다.



역시 순대국은 너무너무 맛있다.



밥을말아서 건더기와 같이 먹었다. 나는 다대기를 넣지 않고 먹는 것이 좋아서 순대국 먹을때 새우젓만 넣고 먹는다, 훨씬 담백하고 맛있다. 때에 따라서는 들깨가루를 조금 첨가하기도 한다.



크 이렇게 내 입맛에 맞게 들깨가루를 솔솔 뿌려서 고소한 상태에서 깍두기 하나를 올려서 한입 가득 넣어먹으면 뜨거우면서 맛있다.



한참 먹다가 찍었는데도 아직도 고기가 많이 남았다. 만족스러운 순대국이었다. 보통 순대국은 어딜가나 보통은 하는 것 같다. 비린내가 나냐 안나냐의 차이인데, 요새는 다들 재료가 좋아져서 냄새나는 집은 거의 못 본 것 같다.



일본의 어떤 라멘은 돼지냄새가 쿰쿰하게 나는 것이 매력이라고 하는 것을 봤었는데, 순대국의 느낌과는 어떻게 다른느낌일지 궁금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