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계동 빌리엔젤 레인보우 크레이프와 초코 크레이프



인계동 빌리엔젤에서 레인보우 크레이프와 초코 크레이프 케익을 먹었다. 언제부터 갑자기 유명해졌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얼마 전 부터 눈에 띄길래 가봤다.



아마 유튜브에서 크레이프케이크를 먹방하는 것 때문에 언제부턴가 유행이 된 것 같다.


레인보우 크레이프. 위에 발린 꿀이 살짝 말라서 크레이프가 조금 떠 있다.



원래 크레이프는 이렇게 먹는거라고 한다. 근데 레인보우는 다양한 맛을 함께 느껴야 맛있는 것 같다. 하나하나 떼어먹으면 맛이 좀 덜하다. 그냥 세로로 쭉 갈라서 여러 층을 한 입에 넣는 것이 제일 맛있었다.


초코크레이프. 정말 맛있었다. 기분 좋은 달콤함에 크레이프의 식감이 더해져 어마무시하게 맛있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또 먹고싶다 ㅎㅎ



정말 열심히 먹었다. 케익에 올라간 초코칩과 초코시럽이 뭔가 기분좋은 달콤함이라서, 굉장히 맛있었다. 애플 쥬스랑 굉장히 잘 어울렸다.


한가지 흠을 꼽자면, 케익 2조각을 하면 만오천원이 넘는 후덜덜한 가격이다. 음료 2개랑 케잌 2조각이면 2만원이 훌쩍 넘는 가격이다. 


하기사 요새 케잌2개랑 음료2개시키면 2만원 안 넘는 곳 찾기가 힘든 것은 마찬가지이니, 이정도면 가끔 한번씩 먹어 줄 만 하다.



적어도 후회되지않을 만큼 맛이 있으니까. 한번 먹어보면 어쩌다 한 번씩 단 것이 당길 때 생각이 난다. 빌리엔젤을 알고 나니 꽤나 많이 퍼졌다. 그만큼 디저트 시장이 커져가고 있다는 것이겠지.. 밥값보다 더 비싸지만, 그정도 값어치를 하는 것 같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