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해결사

반응형

아이폰을 새로 구매하셨거나, 아이폰을 초기화 하셨을 경우, 대부분 필수적으로 바꿔주시는 설정인데요, 아이폰 배터리 표시 설정이 과연 불안함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까요?


배터리의 잔량을 숫자로 확인하면서 아이폰을 사용하게되면, 자꾸 신경이 쓰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아이폰 배터리 표시를 끄고 사용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배터리 표시 방법을 변경하는 것은 간단합니다. 아이폰 설정 - 배터리 - 배터리 잔량 표시(%) 를 켜주시면 됩니다. 




아주 간단하죠? 하지만 여기서 고민해봐야할 점은, 아이폰 배터리 표시를 숫자로 해 놓는것이 정말 나에게 도움이 되는가? 입니다.

불안감 증폭?

배터리 잔량을 숫자로 표시했을 때와 게이지로 표시했을 때의 예시를 한번 들어보겠습니다.




배터리를 숫자로 표시하지 않았을 때 입니다. 이것만 보셨을 때는 아무 느낌이 없으실 수도 있는데요. 이제 배터리 표시를 숫자로 한번 볼까요?







69%입니다. 훨씬 '급박'해보이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두가지 표시를 바꾸어서 하루를 지내봤습니다. 



느낀 점은 '체감시간'도 차이가 난다는 것입니다. 배터리로 숫자로 표기하면, 즉각적으로 내가 '몇 퍼센트가 남았구나' 하는 인식이 지속적으로 눈에 들어오기때문에, 숫자가 줄어드는 것이 눈에 잘 보입니다.


그래서 2~3퍼센트, 10퍼센트가 줄어들 때 마다 줄어드는 배터리가 아까운 느낌이 들고, 우측 상단 배터리 표시로 자꾸 눈이가고, 배터리가 줄어들 수록 점점 불안해 지는 것입니다.




반대로 숫자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줄어드는 것이 눈으로 보이지 않기때문에, 사용할 때 안정감이 있습니다. 배터리가 게이지로만 표시되기때문에, 사용할 때 만큼은 신경쓰지 않고 아이폰으로 즐기고 싶은 웹서핑이나 게임을 즐깁니다. 



이 경우가 훨씬 체감시간이 길고, 아이폰을 사용할 때 안정감이 있었습니다. 편안히 사용할 수 있었어요.


그래도 불안하다?

그래도 눈에 직접 보이지 않아서 불안하신 분들이 계실겁니다. 


아이폰은 20% 이하로 떨어지게 되면 사용자에게 경고를 보내며 저전력 모드를 켤 것인지 묻습니다.


저전력 모드를 켜게되면, 자동으로 배터리가 숫자로 표시되며 저전력 모드가 켜집니다. 그래서 배터리가 얼마나 남았는지 즉각적으로 확인을 할 수 가 있게 됩니다.


배터리가 얼마 안남았을 때부터 신경쓰면서 절약해서 사용할 수가 있게되는것이죠.


해결책은?

가장 좋은 방법은, 배터리 100%에서 20% 구간까지는 아이폰 배터리 표시(%)를 끄고 사용하다가, 20%가 되어 알림이 뜨면 저전력 모드를 켜고 그때부터 아껴서 쓰시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가끔 현재 배터리 잔량 확인이 필요할 땐, 시리에게 "저전력 모드 켜줘" 또는 "꺼줘" 를 말하면 편리하게 저전력 모드를 켜서 배터리 잔량을 확인하고, 편리하게 끌 수도 있습니다.


저전력 모드를 켜면 자동으로 아이폰 배터리 표시(%)가 켜지기 때문에, 편리하게 확인만 하고, 다시 꺼 둘 수 있습니다.



아이폰 배터리 표시(%)를 설정에 들어가서 키는 것이 아닌, 시리를 이용하여 필요할 때 저전력 모드를 켜고 끄면서 사용하시면 더 편리하고 편안하게 아이폰을 사용하실 수 있을 것 입니다.


[IT와 컴퓨터/아이폰 활용] - 아이튠즈 음악넣기 이제는 필요없다?

[IT와 컴퓨터/아이폰 활용] - 아이튠즈 음악넣기 전 주의사항

[IT와 컴퓨터/아이폰 활용] - 아이폰 동영상 넣기 인코딩NO! 데이터 NO!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Siri
    저한테 "배터리 얼마 남았어?" 라고 물어보면 되요.
    2018.11.27 08:11
    •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2018.12.09 11:37 신고
loading